점점 성장해 나가는 '자해공갈단'


출처: 유투브 'YTN 뉴스'


한 운전자는 어두운 밤길 한적한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
한참을 달리다 보니 횡단보도가 보이고 운전자가 횡단보도에 가기 전에 우측에서 한 남성이 튀어 나온다. 
 
도로로 빠르게 뛰어 들어온 남성은 차가 오는 쪽으로 달려간 뒤 차 앞에서 미리 엎어져 버린다. 하지만 이를 눈치 챈 운전자는 자동차를 급하게 세우면서 이 남성을 피해갈 수 있었지만, 운전자가 남성을 비켜가자 남성은 차를 향해 다시 한 번 달려오기도 했다. 
 
운전자는 "못 쫓아올 거리만큼 진행한 다음에 112에 바로 신고했다. 룸미러로 뒤를 보니까 황급하게 없었다.
저 같은 경우는 다행히 피했는데, 제 사례를 보시고 다른 분들도 상황대처를 잘 하셨으면 좋겠다."고 당황해 하면서 당시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고의적인 사고를 일으키고 돈을 요구하는 '자해공갈단'의 사기 행각이 날로 갈수록 교묘해지고 있다.

 
출처: 유투브 'YTN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