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게의 방향성을 바꾼 피자헛

출처: 피자헛


과거에는 부의 상징처럼 여겨진 음식인 피자, 피자를 파는 피자헛 등의 식당은 치킨집과 같은 패스트푸드 점의 느낌이 아니라 패밀리 레스토랑의 개념과 비슷했습니다.


하지만 점점 경쟁자 들이 많아지고 수요는 줄자 피자의 상징이었던 피자헛이 회사의 방향성을 좀 바꿨다고 합니다. 과연 최근 피자헛은 어떤 모습일까요?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과거에는 다양한 토핑과 가장자리에 여러 크러스트를 넣어 요리와 비슷한 맛있는 피자를 만들었다면 최근에는 1인 피자 등 패스트푸드의 면모를 많이 갖췄다고 합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지금이 더 괜찮은 것 같다 피자는, 치킨이랑 가격이 비슷하면 경쟁력이 좀 떨어질 것 같아" "와 집 근처에 있으면 국밥 먹듯이 엄청 자주 먹을 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