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학생들이 모르는 교실책상 구멍의 용도는?

책상에 뚫려있는 구멍이 누리꾼들을 추억에 젖게 만들었다.


출처: 인조이재팬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사진이 있다.

사진은 교실에서 사용하는 책상에 특이하게 '구멍'이 뚫려 있는 사진이다.

이 구멍의 용도는 무엇 일까???

2000년대 초에 학교를 다녔던 사람들이라면 이 구멍의 용도를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이 구멍의 용도는 선생님 몰래 '핸드폰'을 쓰기 위해 학생들이 뚫은 구멍이다.

요즘은 학생들의 스마트폰을 일괄적으로 걷었은후 하교할 때 돌려주는 시스템이다.

하지만 2000년대 초반에는 그런 체계가 없어 구멍을 뚫어 수업 중에 핸드폰을 이용하였다. 

당시에는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이라 화면의 크기가 작아 저정도 구멍으로도 화면을 보기에 충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