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부자동네들

성북구 성북동




조선시대부터 고관대작들이 모여살았던 전통의 부촌.

현대 가문, 조석래 전경련 회장, 박용오 전 두산그룹 회장,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 구두회 예스코 명예회장,김각중 경방 회장 등 성북동에 거주하는 재벌총수들이 100여명에 달함.



용산구 한남동



삼성 가문, 신세계 가문, LG 가문, 롯데 가문 등 내로라하는 재벌총수들이 옹기종기 이웃해서 살고있음.

농심 신춘호 회장, 박삼구 금호 회장, 동부그룹 김준기 회장도 한남동 주민. 각국의 대사들도 한남동에 집결.

 

용산구 동부이촌동




허창수 GS그룹 회장,김상범 이수그룹 회장,신상훈 신한은행장,이인원 롯데그룹 정책본부장 등 신흥 CEO들과 금융인들이 집중적으로 거주하는 동네. 

'리틀 도쿄'라 불릴 정도로 부유한 일본인들이 많이 사는 동네.



강남구 압구정동




의사, 변호사, 대학교수, 중소기업사장 등 신흥기업인이나 전문직 종사자들의 터전.

한강 조망권 대단지 아파트의 효시.

대치-도곡 라인과 더불어 강남집값의 양대산맥



강남구 청담동

 
 

'한국의 베버리힐스'라 불릴만큼 이름만 대면 알만한 톱스타들이 가장 많이 사는 동네.

김희선, 고소영, 강동원, 전도연, 비, 고현정, 손예진, 차인표, 조영남 등 거주.

이국적인 분위기의 명품관이나 아트 갤러리, 레스토랑이 많아서 유학파 출신의 재벌 2세들이 가장 좋아하는 동네라고 함.



서초구 서초동

 


법원 근처라서 대법관, 검찰총장, 고등법원장 등 법조계 고위공직자들이 많이 거주.

조영길 전 국방부 장관, 김덕룡 한나라당 전 의원 등 정치인들도 많이 삼.

젊은 톱스타들이 많이 사는 시끌벅적한 청담동, 압구정동과 달리 사미자, 박영규, 백윤식, 하춘화 등 중견연예인들이 많이 거주.

(동네 자체가 조용하고 젊잖은 분위기)



강남구 도곡-대치동



교육열이 만들어낸 선망의 동네.

강남 8학군이라 불리는 명문고와 유명학원들이 밀집하여 매번 강남집값을 말할때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

큰 부자는 없지만 중상류층 이상의 고소득층이 옹기종기 거주해서 평균소득은 전국 으뜸.

타워펠리스가 생긴 이후, 삼성의 임원들이 많이 이사해 왔다고 함.

 


그 외 종로구 평창동, 구기동과 서초구 방배동 서래마을도 손꼽히는 부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