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산 딸기의 숨겨진 사실

2000년도까지만 해도 한국에서 유통되는 딸기는 일본 딸기 품종인 아키히메 (장희)랑 레드펄 (육보)이 대세였다.


이것을 빌미로 일본 정부는 전문 변호인단을 꾸려 매년 한국으로부터 딸기 종자 로열티를 60억씩 받았다.




이를 보다못한 논산 농업기술원에서 토종 딸기종자 개발을 위해 연구를 진행했는데 무려 10년만에 개발된 국산 딸기 종자가 바로 '설향' 이다.
하지만 설향을 논산 농민들에게 보급했지만 키워보니 과육이 너무 물러터져서 상품가치가 떨어지는 문제가 있었다.
과육이 무르면 유통과정에서 상처가 많이 생기기 때문에 초기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논산 딸기 연구회 회장이 일본산 품종 키우듯이 물을 많이 주지 말고, 물을 조금씩 나눠서 주라고 조언하자 판도가 바뀌었다.
논산 딸기 연구회 회장의 기적같은 말 한마디로 설향 품종은 널리 보급되기 시작했으며 물을 조금만 주니 당도도 높아지는 엄청난 비밀(?) 까지 알게 되었다.



이에 일본은 한국같은 나라가 어쩧게 종자를 개발 하겠냐며 로얄티 내기 싫어서 사기치고 있다고 트집을 잡기 시작했다.
일본은 한국에게 설향에 대한 연구자료를 내놓으라고며 반발했다.
한국은 자신있게 설향 종자를 일본으로 보내 일본에서 유전자 검사까지 해본 결과, 한국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품종 임이 확실해지자 일본은 더이상 반발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