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케시마는 누구 땅이냐"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이 남자가 보인 반응



"기분이 어떠세요?"


[서울=막이슈] 지난 2009년 배우 허준호는 뮤지컬 '갬블러' 공연 홍보를 위해 일본을 방문했다.

허준호는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SBS 드라마 '올인'에 출연해 한류 스타로 급부상했다.

그러던 중 뮤지컬 공동기자회견에 참석한 그는 일본기자로부터 "한국과 일본간의 다케시마 문제가 계속되서 큰 이슈가 되고 있는데 한국의 배우로서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무척 궁금하다"는 질문을 받았다.

이 기자는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현하며 허준호의 심기를 건드렸다. 일본 기자의 황당한 질문에 허준호는 아무 말 없이 정적을 지키다 단상에서 내려와 기자를 향해 내려갔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기자회견장은 적막이 감돌았는데, 이때 허준호는 일본 기자의 손에 들려 있던 수첩과 펜을 확 낚아챘다.

허준호는 "기분이 어떠세요?"라며 일본 기자에게 물었다.

기자회견장은 싸늘한 분위기로 바뀌었고, 일본 기자는 "제가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그 펜을 돌려주십시오"라며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