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있는데…' '20살 연상' 아재가 들이대서 피곤한 여대생




여대생 김은진(22)씨는 얼마 전부터 마트에서 주스 판매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 날, 손님 A(45)씨가 "주스 많이 팔았느냐"며 전화번호를 요구했다.

A씨를 마트 직원으로 착각한 은진씨는 흔쾌히 전화번호를 줬다. 그러나 그 이후 A씨는 "저녁에 시간 되면 소삼(소주와 삼겹살) 한 그릇 하자" "이쁜 은진님, 남친이랑 결혼할거에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은진씨가 남자친구가 있고, 결혼 날짜를 잡았다고 해도 막무가내였다. B씨는 "결혼을 축하한다"며 "그런 의미로 잘생긴 오빠가 오늘 소삼 한 그릇 쏜다"며 추태를 부렸다.

출처: 커뮤니티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