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를 많이 하면 정말 '무릎'이 안 좋아질까?

kbs 생로병사의 비밀 캡쳐


많은 사람들이 무릎은 쓰면 쓸 수록 닳는다고 말을 합니다. 축구나 달리기처럼 무릎을 쓰는 운동을 하다가 다치는 등 부상을 많이 입기도 하고 연골은 소모품이기에 닳으면 다시 재생도 하지 않아 최대한 아껴 쓰라고 조언을 하죠.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합니다. 정말로 무릎은 쓰면 닳을까요?


kbs 생로병사의 비밀 캡쳐


사진을 보면 마라톤 선수들은 일상적으로 달리기를 하는 사람들인데 예상과 다르게 일본인보다 다리 근육이 굵고 연골 역시 더 튼튼합니다.




마라톤을 무려 1000회 이상 완주한 마라토너의 무릎은 비슷한 나이의 사람보다 더 튼튼한 모습을 보입니다.


kbs 생로병사의 비밀 캡쳐


다른 마라토너들 역시 고령임에도 무릎의 건강이 좋은 모습입니다.


kbs 생로병사의 비밀 캡쳐


관절염 역시 달리기를 일상적으로 하는 사람이 더 적었습니다.


kbs 생로병사의 비밀 캡쳐



결과적으로는 오히려 바른 자세로 운동을 하면 달리기는 무릎에 좋은 운동이라고 합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뚱뚱한 사람들은 달리기 하지 말라는 소리가 있잖아, 마라토너들은 가벼워서 부담이 없나봐" "튼튼해서 잘 했는지 잘해서 튼튼한지 선후관계가 없잖아"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