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천적으로 얻은 형질은 유전이 될까?


출처: 픽사베이


과학시간에 배운 유전자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자. 우리는 학창 시절 생물 시간에 후천적으로 얻은 형질은 유전이 되지 않는다고 배웠다.


근육맨의 아들을 낳는다고 아들이 근육이 빵빵한 채로 태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버지 혹은 어머니의 생김새나 혈액형 등이 유전이 된다.


하지만 최근 외국의 한 유명인의 사례를 통해 사람 특유의 분위기 또한 유전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과연 어떤 사례일까?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그 주인공은 바로 세계최고의 스타 쉐프 고든 램지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태어난 램지의 막내 아들은 젖을 떼기도 전에 이미 아버지의 유전자와 분위기가 얼굴에 나타난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램지의 첫째 아들 잭 스콧 램지와 둘째 아들 오스카 램지를 보면 더욱 확연히 드러난다.


얼굴과 그 특유의 분위기까지 그대로 유전이 된 것이다.


이런 어마 무시한 유전자의 힘을 본 누리꾼들은 "고든 램지 클론 아니야?" "아니 막짤은 나이가 가늠이 안돼" "고든 램지가 죽기 싫어서 스페어를 제작한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