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도리탕? 닭볶음탕? 이젠 닭도리탕으로 쓰자!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유튜브


지금 우리나라엔 일본의 잔재처럼 남아 자연스럽게 쓰이는 일본어가 참 많습니다. 최근 국립 국어원은 이런 일본어들을 정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죠. 오뎅을 어묵이라고 부르고 닭도리탕을 닭볶음탕으로 순화하는 등의 언어 개선 방안을 사람들에게 제시했습니다.


닭도리탕의 도리가 일본어 새를 뜻하는 단어로 직역하면 닭새탕이 되기에 닭볶음탕으로 사용하자는 말이었죠.


하지만 최근 요리에 관해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는 백종원 씨가 닭도리탕으로 그대로 쓰자고 말을 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백종원의 요리비책 유튜브


닭도리탕의 도리가 일본어 도리가 아니라 순 우리말인 도리치다의 도리에서 온 말이라며 그냥 닭도리탕으로 써도 될 것 같다고 말을 했습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국립 국어원 vs 뿌주부의 싸움 실화냐 가슴이 웅장해진다" "확실히 볶음탕이 더 말이 안 돼, 그냥 도리탕으로 가자"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